|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뮤직 애비뉴(8: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라디오상담(재)
11:0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미국인 55% "北핵시설 타격 반대"

Kradio 보도국 0 131

미국인 55% "北핵시설 타격 반대"


6f782d677df2fc54b329470e4fefdba2_1492607

 

미국인 과반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리아 공습을 지지하지만 북한을 겨냥한 비슷한 공격에는 반대하는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하버드대 미국정치학센터(CAPS)와 여론조사기관 해리스폴이 의회전문지 더힐 의뢰로 지난 14∼17일 미국 등록 유권자 2천27명을 온라인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습니다. 

 

화학무기 사용 의혹을 받는 시리아에 대한 미사일 타격이 정당하다는 응답이 66%,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를 다루는 방식을 지지한다는 응답도 60%에 달했습니다.

 

응답자의 68%는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을 막기 위해 미국이 또 제한된 군사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으나, 미국이 시리아 내전에 더 깊이 개입해야 한다는 의견은 25%에 그쳤습니다.

 

반면 미국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핵 문제 취급에는 시리아와는 다른 태도를 보였습니다.

 

북핵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미국과 중국의 외교가 성공할지를 두고서는 찬반 여론이 고르게 갈렸습니다.

 

중국을 통한 해법이 실패할 경우 미국이 북한 핵 시설을 타격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반대하겠다는 응답이 55%였습니다.

 

하버드-해리스 여론조사 공동 책임자 마크 펜은 "시리아 공습이 트럼프 대통령 리더십의 성공이었다는 점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지만, 대중은 그가 북한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는 불안해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7 Top News 文대통령, 출국…5일간 워싱턴서 취임후 첫 '동맹외교' Kradio 보도국 06/28/17 13
786 Top News 中 4년만에 '최악 인신매매국' 강등 Kradio 보도국 06/28/17 12
785 Top News 트럼프, 수질오염 규제도 철회…오바마 환경정책 또 무력화 Kradio 보도국 06/28/17 9
784 Top News 美국방부, 외국출신 신병 1천명 미군입대 취소 검토 Kradio 보도국 06/27/17 41
783 Top News EU, 불공정거래 혐의 구글에 역대 최대 과징금 부과 Kradio 보도국 06/27/17 9
782 Top News '反이민 행정명령' 29일부터 발효 Kradio 보도국 06/27/17 19
781 Top News 미 의원들, 트럼프에 "문 대통령과 사드 완전배치 해법 찾아라" Kradio 보도국 06/26/17 29
780 Top News 트럼프 "나 아닌 오바마 정부에 초점 맞춰라"…'러 스캔들' 역공 Kradio 보도국 06/26/17 26
779 Top News 文대통령 방미, 5일간 워싱턴서 취임후 첫 '동맹외교' Kradio 보도국 06/26/17 21
778 Top News 공화 상원지도부 '트럼프케어' 법안 공개 Kradio 보도국 06/23/17 38
777 Top News 트럼프 "코미와 대화 녹음한 적 없고 테이프도 없다" Kradio 보도국 06/23/17 33
776 Top News 靑 "사드 합의 공개는 한·미 정상회담과 무관" Kradio 보도국 06/23/17 30
775 Top News 멜팅 팟 미국, 인구 다양성 한층 강화돼 Kradio 보도국 06/22/17 31
774 Top News 미ㆍ중 ‘유엔 대북제재 기업과 사업금지’ 합의 Kradio 보도국 06/22/17 32
773 Top News 김정은 사치품 수입에만 한해 6억4천580만 달러 Kradio 보도국 06/22/17 33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