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뮤직 애비뉴(8:00~9:00)
청춘 라디오
9:00~11:00
라디오상담(재)
11:0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K-RADIO NEWS

트럼프 北겨냥 "미군 역대 어느 때보다 강력"

Kradio 보도국 0 188

트럼프 北겨냥 "미군 역대 어느 때보다 강력"

 

862914f4ac2d90f7d9be4f0eb2fca174_1492436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미국의 막강한 군사력을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역할을 재차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거듭된 경고에도 북한이 전날 태양절 열병식 후 미사일 도발을 강행하자 북한 정권에 확실한 경고음을 보내는 동시에, 중국에도 다시 한 번 압박 메시지를 던진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 군대는 증강되고 있고 역대 어느 때보다 급속히 강력해 지고 있다. 솔직히 우리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맥락에서 이 발언을 한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북한의 6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비해 잇단 화력시위를 해 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도발 시 군사력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북한에 보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미국은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저지하기 위해 북핵추진 항모전단 칼빈슨호 한반도 해역에 급파한 것은 물론 화학무기 공격을 감행한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미사일 융단폭격을 가한 데 이어 최근에는 '폭탄의 어머니'로 불리는 최대 재래식 무기 GBU-43을 아프가니스탄의 '이슬람국가'(IS) 근거지에 처음 투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에 북핵 문제를 해결하라는 압박 메시지도 거듭 보냈습니다.

 

그는 다른 트윗 글에서 "중국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우리와 협력하는데 왜 내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부르겠느냐?"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대북압박 노력 약속에 대한 대가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히는 동시에 북한의 지속적인 핵과 미사일 도발에 맞서 중국이 더욱더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 줄 것을 압박한 겁니다.

 

중국은 북한산 석탄 반송, 자국 항공사의 북한행 운항 중단, 북한 관광상품 중단 등 대북압박 수위를 한층 높이며 이전과는 달라진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번호 포토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7 Top News 文대통령, 출국…5일간 워싱턴서 취임후 첫 '동맹외교' Kradio 보도국 06/28/17 13
786 Top News 中 4년만에 '최악 인신매매국' 강등 Kradio 보도국 06/28/17 12
785 Top News 트럼프, 수질오염 규제도 철회…오바마 환경정책 또 무력화 Kradio 보도국 06/28/17 9
784 Top News 美국방부, 외국출신 신병 1천명 미군입대 취소 검토 Kradio 보도국 06/27/17 41
783 Top News EU, 불공정거래 혐의 구글에 역대 최대 과징금 부과 Kradio 보도국 06/27/17 9
782 Top News '反이민 행정명령' 29일부터 발효 Kradio 보도국 06/27/17 19
781 Top News 미 의원들, 트럼프에 "문 대통령과 사드 완전배치 해법 찾아라" Kradio 보도국 06/26/17 29
780 Top News 트럼프 "나 아닌 오바마 정부에 초점 맞춰라"…'러 스캔들' 역공 Kradio 보도국 06/26/17 26
779 Top News 文대통령 방미, 5일간 워싱턴서 취임후 첫 '동맹외교' Kradio 보도국 06/26/17 21
778 Top News 공화 상원지도부 '트럼프케어' 법안 공개 Kradio 보도국 06/23/17 38
777 Top News 트럼프 "코미와 대화 녹음한 적 없고 테이프도 없다" Kradio 보도국 06/23/17 33
776 Top News 靑 "사드 합의 공개는 한·미 정상회담과 무관" Kradio 보도국 06/23/17 30
775 Top News 멜팅 팟 미국, 인구 다양성 한층 강화돼 Kradio 보도국 06/22/17 31
774 Top News 미ㆍ중 ‘유엔 대북제재 기업과 사업금지’ 합의 Kradio 보도국 06/22/17 32
773 Top News 김정은 사치품 수입에만 한해 6억4천580만 달러 Kradio 보도국 06/22/17 33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