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Wednesday (EST)
▶ 방송듣기
연합뉴스(22:00~23:00)
재방송
11:00~12: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재방송
12:00~06:00
  첫화면   |  코너   |  청취자 참여   |  자료실   |  ▶ 다시듣기   |  

코너

"성소수자"란 정체성 그 쓸쓸함에 대하여

장미선의 좋은아침 0 3,199

" 한 때 사춘기의 바람이나 반항이 아닙니다 "
" 자녀를 먼저 보내는 것 보다 트랜스젠더로 살게 하는 게 맞는거잖아요"

" 더이상 약자로 살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 내 아들(딸)은 여권에 남자 입니다"

 

6월은 LGBTQ(레즈비언.게이.바이섹슈얼.트랜스젠더.퀴어) 달입니다.

당신은 성소수자에 대하여 얼마나 이해를 하고 계십니까?

 

출연 : 클라라 윤 (1.5세 중학교때 도미. 뉴욕거주)
       : 조 앤 ( 1세 .이민 30년차 .간호사. 위스콘신 거주)

 

1a672d050f70271e5b4e0981ce1faf01_1467063

                              (클라라 윤 . 조앤 )

 

         1a672d050f70271e5b4e0981ce1faf01_1467064

 

'분홍과 파랑, 즉 남녀 이분법적 화장실 구분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자신의 성에 맞는 화장실을 이용하세요.'

뉴욕시가 출생 성별에 관계 없이 자신이 선택한 성에 맞는 화장실 이용 권리를 알리는
한국어 홍보 캠페인 'Be You NYC'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7개 언어로 제공되는 다국어 캠페인으로 이른바 '성소수자 화장실 권리장전' 홍보로는 전국 최초.

 

한편 미 정부는 7월1일자로 성전환자의 군 복무를 금지하는 현행규정을 폐지합니다.
또한 동성애자 인권운동의 발상지인 맨해탄 그리니지 빌리지의 " Stonewell Inn "을 국가 기념물로 지정했습니다
스톤웰인은  동성애자들이 많이 모이는 게이바로 1969년 6월 경찰이 이곳에 들이닥쳐 동성애자들을 마구잡이로  체포한 사건을계기로
미 전역에서 동성애자 인권유린에 항의하는 이른바 " 스톤웰 항쟁' 이 시작된 곳.

프로그램 제공  : 에스터 하 재단  

               
           

http://estherhafoundation.org/


contact: 
전화: 917.993.2377

카톡: ehahah

email: estherhafoundation1@gmail.org
facebook :estherhafoundation

주소: 217-04 Northern Blvd.Bayside NY 11361
open: mon - fri 9 a.m. - 5 p.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 그땐 왜 몰랐을까? 장미선의 좋은아침 08/22/17 2149
74 문과 마음은 열라고 있는 것 장미선의 좋은아침 08/07/17 702
73 내 마음을 만지작거리는 음악 장미선의 좋은아침 07/24/17 514
72 썸머썸머 이모저모 장미선의 좋은아침 07/17/17 577
71 볼빨간사춘기 뉴요커소녀들의 여름 장미선의 좋은아침 06/19/17 675
70 그는 아침햇살처럼 환하게 웃었다. 장미선의 좋은아침 06/12/17 788
69 마음을 연다는 것 장미선의 좋은아침 04/24/17 868
68 공감한다는게 뭘까? 장미선의 좋은아침 04/17/17 1197
67 지금도 눈물이 난다 장미선의 좋은아침 04/10/17 1374
66 마리화나. 말을 해? 말어 . 장미선의 좋은아침 04/03/17 680
65 아프니까 인생이다 장미선의 좋은아침 03/27/17 746
64 엔돌핀을 전해준 암덩어리 장미선의 좋은아침 03/20/17 1676
63 톡talk톡talk 건드려봐요오. 장미선의 좋은아침 03/06/17 2026
62 콜大에서 열린 ' Mind Therapy Forum' 장미선의 좋은아침 02/13/17 1795
61 엄마만 힘든거 아니예요 장미선의 좋은아침 02/06/17 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