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Sunday (EST)
JTBC
12:00~1:00
뉴욕아리랑
1:00~2:00
치얼업
2:00~3:00
쇼쇼쇼
4:00~5:00
CBSN찬양데이트
5:00~6:00
JTBC
6:00~8:00

IT NEWS

바이엘, 트럼프에 80억달러 R&D투자 약속…"일자리 수천개 창출"

Kradio 보도국 0 425

바이엘, 트럼프에 80억달러 R&D투자 약속…"일자리 수천개 창출"

 

독일의 화학·제약회사인 바이엘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앞으로 6년에 걸쳐 농업 연구ㆍ개발(R&D) 분야에서 80억 달러(9조3천600억 원)를 미국에 투자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엘은 대신 세계 최대 종자회사인 미국의 몬산토 인수를 미국 정부가 승인해주는 전제를 내걸었다.

 

미국의 폭스비즈니스 방송은 17일(현지시간) 바이엘과 몬산토의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1일 미국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 당선인을 면담한 자리에서 두 회사 인수·합병의 '시너지 효과'를 홍보하며 이런 약속을 했다고 전했다. · 바이엘은 지난해 9월 660억 달러(77조2천억 원)에 몬산토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거래가 성사되려면 앞으로 미국과 유럽 규제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6f5545d3423ea9f6716d818002054e59_1484694
 

숀 스파이서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 대변인은 "면담 후 바이엘은 80억 달러 규모의 신규 R&D 투자를 미국에 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이엘은 9천 명이 넘는 미국 내 몬산토 직원들의 고용을 100% 승계하며, 더 나아가 첨단기술 분야에서 3천 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약속도 했다"고 덧붙였다.

 

베르너 바우만 바이엘 CEO와 휴 그랜트 몬산토 CEO는 공동 발표문을 내고 이를 확인했다.

 

이들은 앞으로 6년에 걸친 농업 R&D 예산 160억 달러 가운데 적어도 절반을 미국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는 사람과 혁신을 위한 투자다. 인수·합병이 성사되면 첨단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 수천 개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이로써 미국은 미래에도 농업 혁신 분야에서 선두를 지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   Sun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