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재 시각 :   Tuesday (EST)
정오뉴스
12:00~1:00
굿머니 굿라이프
1:00~2:00
투투쑈
2:00~4:00
비바 트로트
4:00~5:00
JTBC 정치부회의
5:00~6:00
이브닝뉴스
6:00~8:00
뮤직 애비뉴
8:00~9:00

IT NEWS

1.6m서 떨어져도 안깨지는 스마트폰 나온다

Kradio 0 471

 

코닝 ‘고릴라글라스5’ 개발…갤노트7·아이폰7에 탑재

 

 

코닝의 커버유리 신제품 `고릴라글래스5`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코닝의 커버유리 신제품 `고릴라글래스5`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잘 안 깨지는 스마트폰이 하반기에 등장한다. 액정 유리 강도가 기존 제품보다 최대 1.8배나 강하다. 1.6m 높이에서 아스팔트, 콘크리트 등 단단한 표면에 스마트폰을 떨어뜨려도 80%가 깨지지 않는다. 8월 출시가 예고된 `갤럭시노트7`을 시작으로 `아이폰7` 등에 탑재된다.

코닝은 20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팰로앨토에 위치한 코닝 웨스트 테크놀로지 센터에서 `고릴라글라스5` 신제품을 발표했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려서 디스플레이가 깨지거나 흠집이 발생하는 문제가 자주 발생하는 점을 감안해 전작보다 흠집, 낙하 충격에 최대 1.8배 강하게 개발했다.

코닝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 위치한 자사 연구소인 코닝 웨스트 테크놀로지 센터에서 `고릴라글래스5` 신제품을 발표했다. 존 베인 고릴라글래스사업부 부사장이 신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코닝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 위치한 자사 연구소인 코닝 웨스트 테크놀로지 센터에서 `고릴라글래스5` 신제품을 발표했다. 존 베인 고릴라글래스사업부 부사장이 신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제이민 아민 코닝 고릴라글라스 기술 부사장은 “유리는 이론상 강도와 내구성이 매우 높지만 표면에 미세한 흠집이 생기면 인장력과 결합해 쉽게 깨진다”면서 “고릴라글라스5는 스마트폰 파손에 강하면서도 민감한 터치와 영상의 선명함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소개했다.

스마트폰 커버 유리는 디스플레이 파손과 흠집 발생을 줄여 준다. 코닝은 커버유리 낙하실험을 1m에서 1.6m로 높였다. 세계 11개국 스마트폰 사용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로 어깨와 허리 높이 사이에서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는 비율이 응답자의 63%를 차지한 결과를 반영했다.

낙하실험 기준을 높인 결과 상당히 다른 결과물이 나왔다. 전작 고릴라글라스4는 낙하 충격에 따른 내구성이 1m에서 80%였지만 1.6m에서는 30~50%에 불과했다.

반면에 고릴라5는 1m에서 평균 90% 이상 최대 100%에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 1.6m에서는 내구성 80%를 기록했다. 5대 가운데 1대만 손상됐다.
 

아민 기술 부사장은 “고릴라글라스5를 장착한 58대의 스마트폰 모크업(실물과 동일하게 만든 모형)을 2.2m까지 떨어뜨리며 충격 내구성을 실험했다”면서 “이 가운데 41대가 2.2m에서도 깨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코닝 연구소 직원이 고릴라글래스5의 낙하실험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코닝 연구소 직원이 고릴라글래스5의 낙하실험을 직접 시연하고 있다. (사진=코닝글래스테크놀로지)>

코닝이 2년 만에 고릴라글라스 성능을 대폭 높인 것은 새로운 재료가 주효하다. 새롭게 연구개발(R&D)한 재료를 고릴라글라스5에 적용, 유리 강도와 내구성을 더 높였다. 코닝은 새로운 재료와 관련해 특허도 몇 개 신청했다.

아민 부사장은 “기존의 고릴라글라스와 비교해 유리를 조성하는 물질과 전체 물질 배합이 확연히 달라졌다”면서 “유리 표면을 강하게 만들고 표면에 균열이 생기더라도 안으로 깊게 파고들지 않게끔 하는 새로운 강화 방법도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고릴라글라스5는 8월에 공개될 갤럭시노트7으로 시장에 첫선을 보인다. 코닝은 이미 커버유리 생산에 들어갔다. 하반기에는 주요 글로벌 브랜드 제품에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릴라글라스가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채택되는 것을 감안하면 갤럭시노트7에 이어 아이폰7에 탑재될 가능성도 있다. 고릴라글라스는 지난 2014년부터 대한민국 충남 아산에서 생산한다.

플래그십 위주에서 중급형과 보급형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것에도 기대감을 표했다.

존 베인 코닝 고릴라글라스 사업부 부사장 겸 총책임자는 “스마트폰은 글라스 비용이 전체 제품 제작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5%에 불과하다”면서 “커버유리는 제품 전체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데다 제작비 비중이 높지 않아 프리미엄 모델뿐만 아니라 중저가형에서도 고릴라글라스를 사용할 여지가 있다”고 소개했다.
 

팔로알토(캘리포니아)=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Comments
|   Tuesday (EST)
▶ 방송듣기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