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천상병을 읽다 > 시쿵 (진행:김은자) > AM1660 K-RADIO

si-kung.jpg

다시 천상병을 읽다

Kradio 0 530

편지 / 천상병

 

점심을 얻어 먹고 배부른 내가

배고팠던 나에게 편지를 쓴다.

 

옛날에도 더러 있었던 일,

그다지 섭섭하진 않겠지?

 

때론 호사로운 적도 없지 않았다.

그걸 잊지 말아 주기 바란다.

 

내일을 믿다가

이십년!

 

배부른 내가

그걸 잊을까 걱정이 되어서

 

나는

자네한테 편지를 쓴다네.

 

맑고 깨끗한 날들이 이어졌던 한 주였습니다.햇볕이 습도를 조금씩 잃어가면서 왜그럴가요?  쓸쓸한 그늘처럼 느껴집니다. 

가을이 한 발 두 발 가까이 오고 있습니다. 시를 통해서 삶을 되짚어 보고 감성을 찾는 시간 

시쿵, 함께 들어가 보겠습니다.

 

출연 – 박종권 (재미한국학교동북부협의회 회장)

*귀천(歸天) / 천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짓하며는,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막걸리 / 천상병 

나는 술을 좋아하되

막걸리와 맥주밖에 못 마신다.

 

막걸리는

아침에 한 병(한 되) 사면

한 홉짜리 적은 잔으로

생각날 때만 마시니

거의 하루 종일이 산다.

 

맥주는

어쩌다 원고료를 받으면

오백 원짜리 한 잔만 하는데

마누라는

몇 달에 한 번 마시는 이것도

마다한다.

 

세상은 그런 것이 아니다.

음식으로 내가 즐거움을 느끼는 때는 

다만 이것뿐인데

어찌 내 한 가지뿐인 이 즐거움을 

마다하려고 하는가 말이다.

 

우주도 그런 것이 아니고

세계도 그런 것이 아니고

인생도 그런 것이 아니다.

 

목적은 다만 즐거움인 것이다.

즐거움은 인생의 최대목표이다.

 

막걸리는 술이 아니고

밥이나 마찬가지다

밥일 뿐만 아니라

즐거움을 더해주는

하나님의 은총인 것이다.

 

* 세계에서 제일 작은 카페  / 천상병 

 

내 아내가 경영하는 카페 

그 이름은 귀천(歸天) 이라 하고 

앉을 의자가 열다섯석 밖에 없는 

세계에서도 

제일 작은 카페 

 

그런데도 

하루에 손님이 

평균 60여명이 온다는 

너무나 작은 카페 

 

서울 인사동과 

관훈동 접촉점에 있는 

문화의 찻집이기도 하고 

예술의 카페인 귀천(歸天) 에 복 있으라.

 

818b107eedf00bbf54d26ec005946fe0_1504232 

천상병시인--

1930년      1월 29일 일본에서 2남 2녀중 차남으로 출생. 

               중학교 2학년 재학 중 해방을 맞음 

1945년      일본에서 귀국, 마산에 정착함.

1949년      마산 중학 5년 재학 중 당시 담임 교사이던 

               김춘수 시인의 주선으로 시<강물>이 <문예>지에

               첫 번째 추천됨.

1950년     미국 통역관으로 6개월간 근무

1951년     전시중 부산에서 서울대 상과대학 입학, 

              송영택,김재섭 등과 함께 동인지 '처녀지' 발간.

               문예'지 평론 '나는 거부하고 저항할 것이다'를 

               전재함으로써 시와 평론활동을 함께 시작함.

1952년     시 '갈매기'가 '문예'지에 게재되어 추천이 완료됨

1954년      서울대 상과대학 수료

1956년     현대문학'지에 月評 집필, 

               외국서적을 다수 번역하기도 함.

1964년       김현옥 부산시장의 공보비서로 약 2년간 재직.

1967년      동백림 사건에 연루되어 체포, 약 6개월간 옥고를 치름 

1971년     고문의 후유증과 음주생활에서 오는 영양실조로 

               거리에서 쓰러짐. 행려병자로 서울시립정신병원에 입원.

               유고시집 '새'가 발간으로써 살아있는 사람의 

               유고시집이 발간되는 일화를 남기기도 함 

1972년       친구 목순복의 누이동생인 목순옥과 결혼.

1984년      시집 '천상병은 천상 시인이다' 간행 

1985년       천상병 문학선집 '구름 손짓하며는' 간행

1987년       시집 '저승 가는데도 여비가 든다면' 간행

1988년        간경화증으로 춘천의료원에 입원함. 

               의사로부터 가망이 없다는 진당을 통고받았으나 

               기적적으로 회생

1990년       시집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간행

1993년       동화집 '나는 할아버지다 요놈들아' 간행.

1993년       4월 28일 별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시쿵: 시즌 2] 06월 15일타향과 본향을 이어주는 동포 문예지 한솔문학 창간
| 06.19 | 조회: 10
[시쿵: 시즌 2] 06월08 일 -메밀꽃 필무렵 이효석
<사진- 이효석 시인> | 06.19 | 조회: 10
[시쿵: 시즌 2] 06월01 일 -고독의 시인, 눈물의 시인 김현승
<사진- 김현승 시인> | 06.05 | 조회: 26
[시쿵: 시즌 2] 05월 25 일 -하루가 떠나면서 말한다. 잘 해내었나?
<사진- 김송희 시인과 김은자 시인 (좌)부터>​김송희 시인 ㅡㅡ목포 출생.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과 졸업.『현대문학』 3회 추천으로 문단에 등단시집 「사랑의 원경」,「얼굴」,「얼굴 먼 얼굴」,「겨울 창가… | 06.05 | 조회: 33
[시쿵: 시즌 2] 05월 18 일 -[시쿵 초대석] 이정록시인 ㅡ'영혼은 모두 다 동갑내기 벗이 된다.'
[시쿵 초대석] 이정록시인 ㅡ'영혼은 모두 다 동갑내기 벗이 된다.'< 사진 = 이정록 시인과 어머니>이정록(李楨錄, 1964년은 충청남도 홍성에서 출생. 공주사범대학 한문교육과를 졸업했다.1989년 대전… | 05.22 | 조회: 45
[시쿵: 시즌 2] 05월 11 일 - 장어는 지글 지글 속에 산다
​<사진= 고은진주 시인>전남 무안 출생농민신문 신춘 문예당선<시인수첩> 신인상<5.18 문학> 신인상여수 해양 문학상 대상 수상 | 05.14 | 조회: 45
[시쿵: 시즌 2] 05월 04일 '지구, 한 컵의 물'
<사진=고형렬 시인> | 05.13 | 조회: 46
[시쿵: 시즌 2] 04월 27일 '바람아! 잠들거라 태평양을 재우거라'
김형애 시인 △서울 출생. 호 草祐△《수필문학》 수필(천료), 《조선문학》 시 등단△국제PEN한국본부 국제교류위원회 위원·이사. 한국수필문학가협회 이사. 수필문학추천작가회 부회장. 한국기독시인협회 이사. 조선문학문인… | 04.29 | 조회: 52
[시쿵: 시즌 2] 03월 23일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때 까지
​<사진= 도종환 시인과(좌) 김은자 시인(우)>도종환시인 프로필1955 충북 청주 출생.충남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 박사.시집으로는 《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 03.27 | 조회: 227
[시쿵: 시즌 2] 03월 16일 빛처럼 느꼈던 그 순간을 위해 댓글+2
<사진> 양봉선 시인△≪아동문학≫(1994), ≪한맥문학≫(1998) 등단 △ 전북아동문학회장. 전북문인협회 부회장. 전북여류문학회장 역임 △ 한국아동문학회 부회장. 한국공무원문학회 부회장 △ 독서치료사.… | 03.18 | 조회: 175
[시쿵: 시즌 2] 03월 09일 -걷다보면 서운함이 곧 미안함이 되고 댓글+3
<사진= 박얼서 시인>전북일보 신춘문예 당선. 한국문인협회, 전북시인협회 회원. 문예가족 동인.한울문학 작가상, 문예춘추 릴케문학상, 국무총리 표창 수상.시집 『예순 여행』 『오늘이 일생이다』 『그해 겨울… | 03.14 | 조회: 552
[시쿵: 시즌 2] 03월 02일 처음부터 꽃이었던 어머니
<사진> 안경라 시인 | 03.04 | 조회: 179
[시쿵: 시즌 2] 2월 16일 미꾸라지처럼 파닥거리는 나를 보다 댓글+2
<권순자 시인> | 02.19 | 조회: 232
[시쿵: 시즌 2] 2월 09일 살아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 02.11 | 조회: 424
[시쿵: 시즌 2] 2월 02일 -눈으로 다 볼 수 없는 세상 몸으로 부대끼는 겨울 바다 댓글+2
| 02.06 | 조회: 514
|   Thursday (EST)
▶ 방송듣기

진행: 김은자 시인
토 2:00 PM ~ 3:00 PM
일 9:00 AM ~ 10:00 AM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라디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