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환시인 스페셜 > 시쿵 (진행:김은자) > AM1660 K-RADIO

si-kung.jpg

박인환시인 스페셜

Kradio 0 1,139

얼굴 / 박인환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 

 

꽃을 꽂고 산들 무얼 하나 

꽃이 내가 아니듯 

내가 꽃이 될 수 없는 지금 

물빛 몸매를 감은 

한 마리 외로운 학으로 산들 무얼 하나 

 

사랑하기 이전부터 

기다림을 배워버린 습성으로 인해 

온밤 내 비가 내리고 

이젠 내 얼굴에도 강물이 흐른다 

 

가슴에 돌단을 쌓고 

손 흔들던 기억보단 

간절한 것은 

보고 싶다는 단 한 마디 

 

먼지 나는 골목을 돌아서다가 

언뜻 만나서 스쳐간 바람처럼 

쉽게 헤어져버린 얼굴이 

아닌 다음에야 

 

신기루의 이야기도 아니고 

하늘을 돌아 떨어진 

별의 이야기도 아니고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 

 

비가 오락가락 하면서  더위가 기승을 부린 한 주 였습니다. 비가 와서 그런지  여름꽃들이 더욱 빛나고 활짝 펴 보였습니다. 
싱그런 7월 세번째 토요일. 시쿵, 이 시간은 메마른 이민의 삶에 비가 내려주는 날입니다. 
바쁜 일상으로 죽은것 같았던여러분들의 감성과 열정이 여름꽃처럼 제 빛깔로 활짝 피어나는 시간되시길 바랍니다.

 

세월이 가면  / 박인환

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바람이 불고

비가 올 때도

나는

저 유리창 밖 가로등

그늘의 밤을 잊지 못하지.

 

사랑은 가고 옛날은 남는 것

여름날의 호숫가 가을의 공원

그 벤취 위에

나뭇잎은 떨어지고

나뭇잎은 흙이 되고

나뭇잎에 덮여서

우리들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지금 그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그 눈동자 입술은

내 가슴에 있네.

내 서늘한 가슴에 있네.

 

 6fa02766a8ed28ba5b1c22aa13a847aa_1500564

 

박인환의 시 낭송 -  카니 최 (전테너플러이 교육위원) 

 

목마와  숙녀 / 박인환1955 발표작

 

한잔의 술을 마시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생애와

목마를 타고 떠난 숙녀의 옷자락을 이야기한다.

목마는 주인을 버리고 그저 방울 소리만 남기고

가을 속으로 떠났다, 술병에서 별이 떨어진다.

상심한 별은 내 가슴에 가벼웁게 부숴진다.

그러한 잠시 내가 알던 소녀는

정원의 초목 옆에서 자라고

문학이 죽고 인생이 죽고

사랑의 진리마저 애증의 그림자를 버릴 때

목마를 탄 사랑의 사람은 보이지 않는다.

세월은 가고 오는 것

한 때는 고립을 피하여 시들어가고

이제 우리는 작별하여야 한다.

술병이 바람에 쓰러지는 소리를 들으며

늙은 여류 작가의 눈을 바라 보아야 한다.

… 등대에 …

불이 보이지 않아도

그저 간직한 페시미즘의 미래를 위하여

우리는 처량한 목마 소리를 기억하여야 한다

모든 것이 떠나든 죽든

그저 가슴에 남은 희미한 의식을 붙잡고

우리는 버지니아 울프의 서러운 이야기를 들어야 한다.

두개의 바위 틈을 지나 청춘을 찾은 뱀과 같이

눈을 뜨고 한잔의 술을 마셔야 한다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있어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

목마는 하늘에 있고

방울 소리는 귓전에 철렁 거리는데

가을 바람 소리는 

내 쓰러진 술병 속에서 목메어 우는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시쿵: 시즌 2] 06월 15일타향과 본향을 이어주는 동포 문예지 한솔문학 창간
| 06.19 | 조회: 10
[시쿵: 시즌 2] 06월08 일 -메밀꽃 필무렵 이효석
<사진- 이효석 시인> | 06.19 | 조회: 10
[시쿵: 시즌 2] 06월01 일 -고독의 시인, 눈물의 시인 김현승
<사진- 김현승 시인> | 06.05 | 조회: 26
[시쿵: 시즌 2] 05월 25 일 -하루가 떠나면서 말한다. 잘 해내었나?
<사진- 김송희 시인과 김은자 시인 (좌)부터>​김송희 시인 ㅡㅡ목포 출생.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과 졸업.『현대문학』 3회 추천으로 문단에 등단시집 「사랑의 원경」,「얼굴」,「얼굴 먼 얼굴」,「겨울 창가… | 06.05 | 조회: 33
[시쿵: 시즌 2] 05월 18 일 -[시쿵 초대석] 이정록시인 ㅡ'영혼은 모두 다 동갑내기 벗이 된다.'
[시쿵 초대석] 이정록시인 ㅡ'영혼은 모두 다 동갑내기 벗이 된다.'< 사진 = 이정록 시인과 어머니>이정록(李楨錄, 1964년은 충청남도 홍성에서 출생. 공주사범대학 한문교육과를 졸업했다.1989년 대전… | 05.22 | 조회: 45
[시쿵: 시즌 2] 05월 11 일 - 장어는 지글 지글 속에 산다
​<사진= 고은진주 시인>전남 무안 출생농민신문 신춘 문예당선<시인수첩> 신인상<5.18 문학> 신인상여수 해양 문학상 대상 수상 | 05.14 | 조회: 45
[시쿵: 시즌 2] 05월 04일 '지구, 한 컵의 물'
<사진=고형렬 시인> | 05.13 | 조회: 46
[시쿵: 시즌 2] 04월 27일 '바람아! 잠들거라 태평양을 재우거라'
김형애 시인 △서울 출생. 호 草祐△《수필문학》 수필(천료), 《조선문학》 시 등단△국제PEN한국본부 국제교류위원회 위원·이사. 한국수필문학가협회 이사. 수필문학추천작가회 부회장. 한국기독시인협회 이사. 조선문학문인… | 04.29 | 조회: 52
[시쿵: 시즌 2] 03월 23일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때 까지
​<사진= 도종환 시인과(좌) 김은자 시인(우)>도종환시인 프로필1955 충북 청주 출생.충남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 박사.시집으로는 《고두미 마을에서》,《접시꽃 당신》,《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 03.27 | 조회: 227
[시쿵: 시즌 2] 03월 16일 빛처럼 느꼈던 그 순간을 위해 댓글+2
<사진> 양봉선 시인△≪아동문학≫(1994), ≪한맥문학≫(1998) 등단 △ 전북아동문학회장. 전북문인협회 부회장. 전북여류문학회장 역임 △ 한국아동문학회 부회장. 한국공무원문학회 부회장 △ 독서치료사.… | 03.18 | 조회: 175
[시쿵: 시즌 2] 03월 09일 -걷다보면 서운함이 곧 미안함이 되고 댓글+3
<사진= 박얼서 시인>전북일보 신춘문예 당선. 한국문인협회, 전북시인협회 회원. 문예가족 동인.한울문학 작가상, 문예춘추 릴케문학상, 국무총리 표창 수상.시집 『예순 여행』 『오늘이 일생이다』 『그해 겨울… | 03.14 | 조회: 552
[시쿵: 시즌 2] 03월 02일 처음부터 꽃이었던 어머니
<사진> 안경라 시인 | 03.04 | 조회: 179
[시쿵: 시즌 2] 2월 16일 미꾸라지처럼 파닥거리는 나를 보다 댓글+2
<권순자 시인> | 02.19 | 조회: 232
[시쿵: 시즌 2] 2월 09일 살아있는 것들은 아름답다.
| 02.11 | 조회: 424
[시쿵: 시즌 2] 2월 02일 -눈으로 다 볼 수 없는 세상 몸으로 부대끼는 겨울 바다 댓글+2
| 02.06 | 조회: 514
|   Thursday (EST)
▶ 방송듣기

진행: 김은자 시인
토 2:00 PM ~ 3:00 PM
일 9:00 AM ~ 10:00 AM

프로그램 게시판
사연과 신청곡
라디오 최신글